노홍철 /MBC 제공

방송인 노홍철이 '굿모닝 FM'의 새 DJ가 된 부담감을 고백했다.

30일 서울 상암 MBC에서 '2016 MBC 라디오 신입 DJ 기자 간담회'가 진행됐다.

노홍철은 "처음 제안 받았을 때 전현무가 워낙 잘했다. 그리고 중요한 시간대라고 생각한다. 정중히 고사했었다"라고 캐스팅 당시 상황을 털어놨다.

이어 "사실 전현무는 사석에서 보는 몇 안되는 절친이다. 끝까지 전현무가 '내가 아는 동생이 해줬으면 좋겠다'라고 하더라. 그래서 전현무에게 '대타라고 생각하고 하겠다'라고 했다. 전현무를 다시 이 자리에 앉히는 것이 목표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실력은 많이 부족할 수 있으나 에너지만큼은 전현무 만큼 따라갈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MBC FM4U '굿모닝 FM 노홍철입니다'는 매일 오전 7시부터 2시간동안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