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제적 남자' 소진

걸스데이 멤버 소진이 이상형으로 페퍼톤즈의 이장원을 꼽았다.

지난 29일 tvN '뇌색시대-문제적 남자'에는 걸그룹 공식 '공대녀' 소진이 출연했다.

이날 전현무는 소진에게 "뇌섹남 멤버들 중 이상형이 누구냐"라고 물었다. 이에 소진은 조금 주저하더니 "이장원이 궁금하다"라고 털어놨다.

이장원은 소진의 고백을 듣고 동공이 확장되며 놀란 눈치였다. 김지석은 "갑자기 승부욕이 불타오른다"라며 질투했다.

소진은 영남대학교 기계공학과에 재학 중인 재원이다. 그는 학창시절 상위권을 놓친적이 없다고 고백하면서 걸그룹 '엄친딸'임을 증명했다.

이날 소진은 공대시절을 언급하며 "공대 학생 천 명 중 여자가 8명 있었다"면서 "예쁨을 좀 많이 받았다"라며 "식권을 많이 산 적이 없었던 것 같다"라고 밝혔다.

또 소진은 “MT 같은 곳 가면 사람들이 술 취해서 ‘박소진 내 거야’하더라. 부끄럽다”고 고백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