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신애 사진/한경DB

MBC '복면가왕'에 서신애가 등장했다.

29일 '복면가왕'에서는 '복면자객'과 '왕의 남자'가 듀엣 무대를 꾸몄다.

판정단 투표 결과 '왕의 남자'가 승리를 거뒀고 '복면자객'은 복면을 벗었다.

'복면자객'의 정체는 아역배우 서신애였다.

서신애는 "벌써 대학생이 되었다"며 "제가 여러가지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