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사금액 7800억원 , 복합화력발전소 및 LNG 탱크 건설

[ 김하나 기자 ]포스코건설이 파나마(Panama)에서 발전용량 380MW의 콜론(Colon) 복합화력발전소와 저장용량 18만㎥의 LNG 탱크를 건설한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27일(한국시간) 파나마 콜론州 텔퍼스(Telfers) 산업단지 내의 현장부지에서 콜론 복합화력발전 프로젝트의 착공식을 개최했다.

콜론 복합화력발전 프로젝트는 파나마 수도인 파나마시티(Panama City) 에서 북쪽으로 약 70km 떨어진 콜론(Colon) 지역(파나마운하 대서양쪽 초입)에 LNG(액화천연가스) 복합화력발전소와 연료를 공급하는 저장용량 18만㎥의 LNG 탱크도 함께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공사금액은 6억5000만 달러(약 7800억원)이다. 발전소는 2018년 7월, LNG 탱크는 2019년 5월 준공 할 예정이다.
콜론 복합화력발전소는 파나마 최대 규모다. 약 30만 가구가 동시에 전력을 사용할 수 있는 발전용량이다. 발전소가 완공되면 파나마운하 인근 산업단지와 콜론 지역에 안정적인 전력 공급이 가능하게 될 전망이다.

파나마의 발전수요는 연평균 6%씩 증가하고 있다. 향후 10년간 추가 발전수요는 1200MW에 달할 전망이다. 천연가스발전과 신재생에너지 비중이 크게 확대될 전망이다.

한편 착공식에는 후안 카를로스 바렐라 파나마대통령, 안드레스 리카르도 글루스키 AES 회장, 홍석광 주파나마 참사, 한찬건 포스코건설 사장 등을 비롯해 프로젝트 관계자 400여명이 참석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