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조세호가 '무한도전'을 찾았다.

28일 오후 MBC '무한도전'에서는 웨딩싱어즈 마지막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무한도전-웨딩싱어즈'에서 유재석은 의뢰인의 결혼식장으로 이동하는 길에 조세호를 초대했다.

'프로 불참러'라는 별명과 달리, 유재석의 전화를 받은 조세호는 "일단 가야죠. 얼굴을 뵙고 이야기해야 할 것 같은데"라고 긍정적으로 화답했다.

이어 등장한 조세호는 "네 부모님 결혼식도 안 가서 아버지가 화가 많이 나셨다더라"는 유재석의 말에 "아버지가 그래서 제 결혼식도 안 오신다더라"고 답했다.

이어 조세호는 "하루 100여 건 이상 '왜 안오냐'는 문자를 받는다"고 말해 '무한도전'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