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쇼미더머니5

'쇼미더머니5' 우태윤이 동료 래퍼들에게 혹평을 받았다.

지난 27일 오후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5' 3회에서는 '1대 1 배틀'에 앞서 싸이퍼 미션을 펼친 래퍼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쇼미더머니5' 싸이퍼 미션에서는 2차 심사 결과로 상, 중, 하 등급으로 래퍼들을 분류해 대결이 진행됐다.

이번 싸이퍼 미션에서 우태운은 가사를 잊은 후 1차 예선 때 선보였던 가사를 재활용 해 동료 래퍼들에게 실망감을 안겼다.

이후 우태운은 동료 래퍼들로부터 '그러게 랩할 거면 내 것 베껴', '너의 랩은 폐기 처리' 평을 받게 됐다. 이 같은 평가에 우태운은 옆에 있던 래퍼에게 자신의 랩이 페기 처리 수준이었냐고 묻기도 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후 인터뷰에서 우태운은 "노래 홍보도 되고 괜찮다"며 "마음이 아팠지만 무대에서 잘해야 사람들이 나를 믿어주겠구나 싶었다"고 털어놨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