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텍(2,9600 0.00%)은 26일 이천 본사에서 '소형전자전장비 양산 1호기 첫 출하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소형전자전장비는 적 지대함 유도탄, 레이더 등에서 조사하는 전파(적 위협신호)를 신속히 탐지해 경보할 수 있다. 중소형 함정용으로 빅텍이 2012년부터 연구개발에 착수해 개발 및 양산하는 제품이다.

빅텍은 소형전자전장비의 성공적인 개발 및 해군 중소형 함정에 탑재·운용을 통해 한국 군의 전투력 증가에 기여하고, 관련 사업을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현재 잠수함용 전자전장비 또한 개발 중이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