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투자증권은 25일 주식 거래시간 연장은 증권사 수익에 긍정적이라며 증권주 비중을 늘리라고 조언했다.

전날 한국거래소는 오는 8월1일부터 증권과 파생상품 매매거래시간을 30분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투자 기회를 늘리고 유동성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거래소는 밝혔다.

김지영 연구원은 "거래시간 연장은 증권사 수익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이라며 "거래대금이 늘어 위탁매매 수수료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는 "실제 주식 거래시간을 1시간씩 연장했던 1998년 12월과 2000년 5월 이후 거래량과 거래대금이 증가했다"며 "다만 연장 시간 대비 비례적으로 거래대금이 증가한다는 기대는 낮춰야 한다"고 설명했다.
과거 1시간 연장 당시에는 시간과 장소 제약을 덜 받는 온라인 위탁매매가 활성화하기 전이고, 최근에는 위탁매매 수수료율 하락으로 거래량과 거래대금 증가에 따른 수익 개선폭이 과거보다 낮아졌기 때문이다.

김 연구원은 지난해 기준으로 단순 계산했을 때, 거래시간 연장에 따른 증권사 수익은 2.1%에서 7.4%의 상승 여력이 있는 것으로 추산했다.

그는 "증권업종에 대한 투자의견을 '비중 확대'로 유지한다"며 "최선호주로는 위탁매매 점유율과 개인점유율 1위를 달리고 있는 키움증권(120,0004,000 +3.45%)을 꼽는다"고 말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