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살인사건 피의자 현장검증 /사진=SBS 방송화면

강남 묻지마 살인사건의 피의자 김 모씨가 유가족에게 사죄했다.

24일 오전 김 씨는 마스크와 모자 등으로 얼굴을 가리고 서울 강남의 화장실에서 현장 검증을 진행했다.

김 씨는 유가족에 할말이 없는지 묻는 질문에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라며 "개인적으로 원한이나 감정은 없어 미안하고 송구스러운 마음은 가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날 현장검증은 강력티, 과학수사팀 등이 참여했다.

김 씨는 30분간 경찰이 준비한 마네킹을 흉기로 수차례 찌르면 범행 당시를 두 번 재연했다.

경찰은 살인 혐의를 적용해 기소유예로 검찰에 넘길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