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증권은 24일 SK머티리얼즈(156,700500 -0.32%)가 그룹 반도체 소재 확장의 정점에 서 있다며 새롭게 분석 대상에 편입했다.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17만원을 제시했다.

김민규 연구원은 "최근 반도체 메모리 산업은 격변기를 맞고 있다"며 "SSD가 HDD를 대체하면서 3D 낸드 투자 주기에 접어들었다"고 분석했다.

이어 "3D 낸드 생산에 사용하는 특수가스 가운데 시장 규모가 가장 크고 부가가치가 높은 것이 NF3"라며 "SK머티리얼즈는 바로 이 NF3를 주력으로 생산한다"고 말했다.
그는 "SK는 그룹의 주력인 반도체 분야에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며 "특히 D램 공정 미세화는 물론 3D 낸드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도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SK하이닉스는 경기도 이천에 위치한 M14 공장 2층을 3D 낸드 공장으로 만들 예정이고, 청주 테크노폴리스에도 추가 부지를 마련해 3D 낸드 공장 조성을 준비 중이다.

김 연구원은 "3D 낸드에 대한 공격적 투자를 진행하는 SK하이닉스를 고려할 때 SK머티리얼즈 실적도 꾸준히 좋아질 것"이라며 "이외 반도체 전구체와 산업가스 부문 진출 등 SK머티리얼즈를 통해 IT 소재 부문을 육성하려는 SK그룹 방침은 확고하다"고 말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