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증시가 금리인상 우려에 소폭 하락했다. 중앙은행 위원들의 매파적 발언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23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보다
8.01포인트(0.05%) 내린 17,492.93에 거래를 마쳤다. S&P500지수는 4.28포인트(0.21%) 하락한 2048.04, 나스닥 종합지수는 3.78포인트(0.08%) 밀린 4765.78에 장을 마감했다.

제임스 불라드 세인트루이스 중앙은행 총재는 고용시장의 강세와 목표치인 2%에 도달하고 있는 물가상승률, 완화된 대외 위험들이 점진적인 기준금리 인상을 지지한다고 발언했다.

또 6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는 일주일 뒤 진행되는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브렉시트) 국민투표에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해 다음달 금리인상 가능성을 언급했다.

존 윌리엄스 샌프란시스코 중앙은행 총재는 올해 2~3차례, 내년 3~4차례의 금리인상이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주 매파적 4월 FOMC 회의 의사록 공개 이후 금리인상 우려가 시장에 먼저 반영돼, 이번 발언들에 따른 충격은 크지 않았다.

시장은 당분간 6월 금리인상 가능성을 가늠하기 위해 경제지표에 관심을 기울일 것이란 관측이다.

애플은 제조업체에 2년래 최대 물량의 아이폰7S(가칭) 생산을 주문했다는 소식에 1.3% 올랐다.

농업회사 몬산토는 독일 바이엘이 인수가격으로 620억달러를 제시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4.4% 급등했다. 제시가격은 전날 종가에서 20% 이상 할증된 것이다.

국제유가는 소폭 하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서부텍사스산원유(WTI) 7월물 가격은 배럴당 33센트(0.7%) 떨어진 48.08달러를 기록했다. 이란의 증산 지속 가능성, 캐나다 산불 우려 완화 등이 영향을 미쳤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