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트로닉 비전 대표로 신규 선임된 데이비드 모던트.

루트로닉(18,7501,150 -5.78%)은 데이비드 모던트(David Mordaunt·사진) 씨를 루트로닉 비전 대표로 신규 선임했다고 23일 밝혔다. 루트로닉 비전은 안과 사업 확장을 위해 미국에 설립된 자회사다.

모던트 대표는 안과와 성형외과 등 다양한 의료기기 분야 경험을 지닌 전문가다. 그는 영국 브리스톨 대학교(University of Bristol)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뒤 독일 막스플랑크 연구소와 미국 버클리대 등을 거쳤다.

또 옵티메디카(OptiMedica)와 프리시젼 라이트(Precision Light Inc)를 설립해 개발한 기술을 엘러간(Allergan) 및 탑콘 등에 매각, 상용화에 성공한 바 있다.

루트로닉은 모던트 대표와 함께 망막질환 치료 임상의 자료를 쌓고 시장 조기 진출 등을 활발하게 추진할 계획이다.
황해령 루트로닉 대표는 "모던트 대표는 망막 치료에 쓰이는 파스칼 레이저를 개발한 연구자"라며 "그의 성공 경험들을 높이 평가해 대표로 임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황 대표는 "루트로닉 비전은 미국 회사로 출발하다 보니 관련 분야 전문가를 구하는 일이 힘들었다"며 "모던드 대표 영업을 통해 루트로닉 비전이 안과 분야에서 글로벌 회사로 거듭날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모던트 대표는 "루트로닉이 개발한 알젠 치료술은 황반을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어 가치가 빠른 속도로 인정받을 것"이라며 "새로운 치료 기술의 시장 진입을 위해 안정성과 효과성 입증에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루트로닉은 현재 안정성과 임상 효과성에 집중하는 등 견실한 기초를 다지고 있다"며 "사업적 측면에서 보면 지속적인 매출이 발생할 수 있는 판매 제품을 추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