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방송 캡처

일본 아이돌 도미타 마유(20)가 무차별 흉기 공격을 당해 중태에 빠졌다.

21일 오후 5시께 아이돌 가수 도미타 마유가 도쿄 고가네이시 한 공연장 인근 부지에서 27세 남성이 휘두른 흉기에 목과 허리 등 20곳이 찔렸다.

현장에서 경찰에 체포된 남성은 얼마 전 선물을 보냈는데 도미타가 되돌려주자 화가 나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도미타 마유는 사건 직후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중태에 빠져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경찰은 용의자에게 상해 혐의를 적용하고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