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한국투자증권은 23일 미국의 6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까지 시장에 불확실성이 대두될 것으로 봤다. 그러나 안정적인 시장 지표들을 보면 이에 따른 조정은 매수 기회라는 분석이다.

박소연 연구원은 "지난주 미 중앙은행 의사록이 예상보다 매파적으로 발표되면서 6월 금리인상설이 힘을 얻고 있다"며 "그러나 금리인상 우려로 급락세가 나타났던 지난 1월과 달리 시장의 지표들은 매우 안정적"이라고 말했다.

특히 달러 강세로 신흥국 통화가치가 재차 약세 반전하고 있으나, 신흥국 하이일드 채권지수는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신흥국 투자가 지속되고 있는 것이고, 미 중앙은행의 매파적 발언에도 투자심리는 예상보다 안정돼 있다는 의미다.
박 연구원은 "6월 FOMC까지 관망세는 짙겠지만 이번 조정은 파는 조정이 아닌, 사는 조정"이라며 "1월과 달리 위험지표가 모두 안정적이고, 미 중앙은행의 금리인상 기조는 철저히 경제지표 개선 여부에 따라 결정될 것으로 보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러한 상황이라면 달러의 추가 강세는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했다. 시가총액 상위 대형 가치주의 조정을 매수 기회로 삼으라는 주문이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