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쇼핑 20년…더 큰 '유통 빅뱅' 온다

"향후 3년 엄청난 변화…사업전략 다시 짜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사진)이 “국내 유통시장에서 온라인 거래 비중이 70%에 이를 것으로 보고 사업전략을 다시 짜야 한다”고 말했다. 신 회장은 지난달 그룹 임원회의에서 “전체 소비의 15% 수준인 온라인 쇼핑 거래액이 앞으로 30%에 달할 것으로 봤는데, 변화 속도를 보면 그 비율이 훨씬 더 높아질 것”이라며 이같이 지시했다.

국내 최대 유통기업인 롯데그룹이 ‘온라인 쇼핑 전쟁’에 본격 뛰어들 것임을 선언한 것이다. 신 회장은 “과거 30년보다 앞으로 3년간 일어나는 변화가 더 크고 속도도 빠를 것”이라고도 했다. 신 회장 말대로 모바일을 중심으로 한 온라인 쇼핑은 급성장하고 있다.
인터파크가 국내에 온라인 쇼핑몰을 처음 연 1996년 온라인 쇼핑 거래액은 5억원이었다. 지난해에는 53조9340억원으로 10만배 이상 늘었다. 롯데뿐 아니라 네이버 SK텔레콤등 각 분야 강자들이 앞다퉈 이 시장에 뛰어들었다.

국내에서 종합 온라인 쇼핑몰을 운영하는 곳은 170개에 이르고, 매출이 1000억원 이상인 업체만 20곳에 육박한다. 아마존이 장악한 미국, 알리바바가 평정한 중국과 달리 도입된 지 20년이 된 한국 온라인 쇼핑 시장은 승자를 예측할 수 없는 ‘춘추전국시대’가 펼쳐지고 있다.

기업들이 가장 주목하는 것은 모바일 쇼핑이다. 모바일 쇼핑 거래액은 2013년 6조5600억원에서 지난해 24조4270억원으로 연평균 90% 성장했다. 모바일 쇼핑 비중은 2013년 전체 온라인 쇼핑의 17%에서 올 1분기 51.3%로 치솟았다. 소셜커머스업체 티몬의 신현성 대표는 “모바일 쇼핑 시장이 2020년에는 현재의 두 배로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정인설/강진규 기자 surisu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