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까칠한 어린왕자 오창석 /사진=오창석 인스타그램

배우 오창석이 '복면가왕' 출연 소감을 남겼다.

15일 방영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 배우 오창석은 '까칠한 어린왕자'라는 닉네임으로 출연해 반전 가창력을 선보였다.

방송이 끝난 후 오창석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까칠한 어린왕자. 복면가왕. 즐거운 경험. 감사합니다. 여우 너 내려와라 이제"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은 대기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오창석의 모습을 담고 있다.

한편, 이날 방송된 '복면가왕' 1라운드 경연에서는 '태양의 후배'와 '까칠한 어린왕자'가 윤도현 밴드의 '잊을게'를 선곡해 열창했지만, '까칠한 어린왕자'가 탈락하고 '태양의 후배'를 2라운드로 진출시켰다.

이후 오창석은 "후련하다. 하지만 노래를 못한 것 같아서 아쉽다"며 출연소감을 전했다. 이어 "색다른 경험들이 연기를 할 때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