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

G7 재무장관 회의에 참석한 미국 재무장관이 통화절하 경쟁을 피하기로 한 국제적 합의를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는 인식을 강조했다.

G7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에 참석한 제이컵 루 미국 재무장관은 21일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과 센다이에서 진행한 회담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는 엔화의 움직임이 과도해지면 외환시장 개입도 선택할 수 있다는 입장인 일본 측에 견제구를 던진 것으로 풀이된다.

루 장관은 또 경기를 지탱하기 위해 각국이 금융, 재정, 구조개혁 등에 걸친 정책을 총동원해야 한다는 생각을 표명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