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시청률은 저조하지만 배우 장근석이 '대박'에 가지는 의미는 남달랐다.

20일 경기 SBS탄현제작센터에서 월화드라마 '대박'의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대박'에서 장근석은 살아서는 안 될 왕의 아들 백대길 역을 맡았다. 장근석은 24부작인 '대박' 출연 중인 소감을 전했다. 현재까지 16회 방영된 상황.
그는 "대박이라는 두 글자가 주는 무게감, 압박감이 충분히 있었다. 긴장되고 설레이는 두 글자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지금까지 해 왔던 비슷한 연기가 아니라 혼신의 힘을 다해 해보지 않았던 캐릭터를 해 왔다. 연기인생에 있어서 한층 더 성장 할 수 있었던 작품이다. 연기를 하면서 즐거움을 느끼고 표출할 수 있었던 작품이다. 내 인생에 있어서 또 다른 '대박'의 의미가 아닐까" 라고 설명했다.

'대박'은 왕의 잊혀진 아들 대길(장근석 분)과 그의 아우 연잉군(여진구 분/훗날 영조)이 목숨과 왕좌, 사랑을 놓고 벌이는 조선시대 투전판을 배경으로 한 드라마다. 매주 월화, 10시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