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사 사장 시신 발견

건설사 사장 시신 발견 / 연합뉴스TV 영상 캡처

피살된 대구 건설사 사장 김모(48)씨 시신이 경북 청송군 현서면과 군위군 고로면 경계 삼국유사로 인근 야산 계곡에서 암매장된 채 발견됐다.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전무인 조모(44)씨가 사장이 자신을 무시한다는 이유로 목 졸라 숨지게 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조씨가 진술한 장소에서 사장의 시신을 발견했으며 추가 조사를 거쳐 조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지난 8일 낮 조씨는 차에서 사장에게 수면제를 탄 드링크제를 건넸으며, 이후 목 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