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콤의 금융전산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사진=코스콤

코스콤(옛 한국증권전산)은 20일 '금융전산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훈련은 지난 16일부터 닷새간 금융위원회 주관 하에 진행됐다. 코스콤은 사이버 공격으로 금융전산시스템이 마비되는 상황을 대비하는 훈련을 가졌다.

또 코스콤은 정비기술(IT) 시스템과 부대 시설에 대한 관리 현황 등을 집중 점검하고, 위기대응 훈련과 시스템 중단 대응 등의 교육 또한 실시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