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 신부 박슬기가 남자친구와 결혼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박슬기는 19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에 출연해 예비 신랑을 언급했다.

7월 9일 결혼을 앞둔 박슬기는 "오빠가 룸메이트랑 같이 살았는데 집 계약이 끝났다. 그래서 혼자 살 집을 알아보는데 생각보다 큰 집이었다. '슬기랑 살면 좋겠다'는 말을 하더라"며 "제가 보수적이라 '혼전 동거는 안 된다'며 선을 그었다"고 말했다.

또 박슬기는 "이에 오빠가 '그러면 결혼해서 살면 어떻겠냐'는 말을 하더라"고 전했다.

하지만 그 말을 한 날이 4월 1일 만우절이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스튜디오의 모든 사람들은 "웨딩 사진은 찍었냐", "청첩장이 나와야 되는 일", "너무 성급하지 않나"라고 박슬기의 결혼을 의심해 폭소케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