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흥국, 강남역 묻지마 살인 언급 / SBS 방송 캡처

김흥국과 봉만대가 강남역 살인사건에 대해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19일 방송된 SBS 러브FM '김흥국, 봉만대의 털어야 산다'에서 김흥국은 "많은 분들이 안타까워한다. 여성분들이 마음놓고 살 수 있는 세상을 만들어야 한다. 여성분들이 두려워하면 세상이 힘들어진다"고 말했다.

이어 봉만대 역시 "대한민국은 여성을 지켜주는 나라가 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강남역 묻지마 살인'으로 불리는 이 사건은 지난 17일 오전 1시 20분께 서초구 강남역 부근의 한 건물 화장실에서 30대 김 모 씨가 20대 여성을 살해한 사건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