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류스타 이민호(29)가 공익근무 판정을 받았다.

19일 이민호의 소속사 MYM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이민호가 과거 교통사고로 인해 다리에 교정용 철심을 박았던 병력 때문에 병무청 신체검사에서 공익근무 판정을 받았다. 입대 시기는 미정이다"라고 밝혔다.

이민호는 2006년 교통사고로 인해 다리에 교정용 철심을 박는 수술을 받은 바 있다. 이후 철심 제거 수술을 받았지만, 2011년 SBS '시티헌터' 촬영 중 또다시 교통사고를 당했다. 이민호는 이로 인해 공익 근무 판정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이민호는 오는 7월 한중 합작영화 '바운티 헌터스' 개봉을 앞두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