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미안 과천 센트럴스위트, 평균분양가 3.3㎡당 2678만원

[ 김하나 기자 ]삼성물산이 경기 과천시 과천주공 7의 2를 재건축하는 ‘래미안 과천 센트럴스위트’의 분양가가 공개됐다.

단지의 평균분양가는 3.3㎡당 2678만원이며 발코니 확장을 기본으로 포함된다. 오는 20일 모델하우스를 개관하고 24일 특별공급을 받는다. 1순위는 25일, 2순위는 26일에 청약을 실시한다.

단지는 지하 2층~ 지상 최 고 25층의 9개동으로 구성된다. 전체 가구수는 543가구이며 이중 143가구를 일반에 공급한다. 전용면적별로는 59㎡ 44가 구, 84㎡ 88가구, 118㎡ 11가구 등이다.

단지는 서울 지하철 4호선 과천역과 가까운 역세권 단지다. 청계초교와 과천고교가 단지와 맞닿아 있다. 경기도립과천도서관과 중앙공원, 양재천을 끼고 있다. 과천시에서 2006년 이후 10년 만에 선보이는 새 아파트다.
차별화된 설계와 입지, 시설 등이 특징이다. 전 가구를 남향 위주 배치 해 조망권을 확보했다. 전 가구 세대별 전용창고를 제공해 부피가 큰 용품을 손쉽게 보관할 수 있다. 커뮤니티에는 3개실의 게스트룸 이 설치되는데 이는 과천시 아파트에 처음으로 도입되는 시설이다.

내부의 천장고는 일반아파트 천장 2.3m보다 높은 2.4m(거실 우물천장 2.5m)로 설계됐다. 전 용면적 84㎡의 일부 타입은 판상형-4베이 구조로 설계된다. 안방 발코니 확장시 드레스룸이 설계되고 창문도 설치해 자연통풍과 채광을 확보했다.

전용면적 118㎡는 전 가구가 판상형-5베이 구조로 짜여진다. 전면에 방 4개와 거실이 배치되는 형태다. 베이가 늘 어난 만큼 서비스 면적은 47.22㎡에 달해 확장을 할 경우 실사용 공간은 더욱 넓어진다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입주는 2018년 7월 예정이다. 모델하우스는 서울 송파구 문정동에 있는 래미안갤러리에 마련됐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