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변 시세보다 1억원 이상 저렴한 3.3㎡당 600만원대 지역주택조합 아파트가 등장해 관심을 끌고 있다.

용인시 처인구 유방동 336-1 일대에 들어서는 ‘보평역 스타힐스 에버파크’가 바로 그 주인공으로 전용면적 52㎡~101㎡형, 지하 1층~지상 34층 16개동 총 2150가구 규모 대단지로 계획된 곳이다.

경전철 에버라인 보평역 도보 1~2분 거리 초역세권으로 강남 방향 광역버스 등 대중교통이 편리하고 용인IC가 가깝다.

반경 3km 이내에 초중고교가 밀집돼 있고 공용터미널과 이마트 등이 있어 편리한 생활환경을 갖췄다.

인근에 올 12월 착공을 앞둔 서울-세종 고속도로가 계획돼 있고 1조5000억 규모 에버랜드 복합 테마파크 등 개발호재도 풍부하다.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업계 대표 주자로 떠오른 서희건설이 시공할 예정이고 자금관리는 한국투자증권이 맡았다.

현재 발코니 무료 확장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며 선착순 동호수 지정 중이다.

방문·예약 문의 : 1688-4055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