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121,5001,000 +0.83%)은 19일 비조선부문의 분사 보도에 대한 해명 공시를 통해 "경영효율화를 위한 다양한 방안 중 일환으로 일부 사업에 대한 분사 및 일부 지분 매각 등을 검토하고 있지만, 구체적으로 확정된 사항은 없다"라고 밝혔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