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상무 성폭행 /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개그맨 유상무 측이 성폭행 혐의는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관련 경찰 조사에는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다.

18일 유상무 소속사 코엔스타즈는 "유상무 씨와 소속사는 일단 불미스러운 논란에 휩싸인 점 자체로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도 "소속사 입장에서는 유상무 씨의 주장을 믿고 있는바, 여러 정황을 미뤄 그의 성폭행 혐의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상무가 여자친구라고 밝힌 상대 여성이 유상무가 남자친구가 아니라고 말한 데 대해서는 "두 사람의 관계 및 신고 경위에 대해서는 개인의 사생활 보호 차원에서 구체적으로 설명해 드릴 수 없는 점 양해 말씀드린다"며 "유상무에 대한 경찰 소환 통보는 없었으나 추후 필요하다면 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유상무는 성폭행 혐의를 부인하며, 신고자는 자신의 여자친구로 성관계를 하려 했지만 거부해 하지 않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상무의 여자친구는 신고한 지 5시간이 지난 오전 8시 30분쯤 경찰에 다시 전화해 신고를 취하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