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하나펀드서비스 제공

하나펀드서비스는 지난 17일 사무관리수탁고 300조를 달성했다고 18일 밝혔다.

사무관리수탁고는 위탁 받은 고객사의 자산을 의미한다. 하나펀드서비스의 사무관리수탁고는 2009년 100조, 2014년 200조를 기록하며 꾸준히 증가했다.

한편, 하나펀드서비스는 2003년 외환은행에서 분사된 이후 지난해 12월 하나금융그룹의 자회사로 편입됐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