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원 한라그룹 회장, 임직원 부담 덜어주려 먼저 재충전휴가 쓴다

입력 2016-05-18 15:49 수정 2016-05-18 16:18
한라그룹, 6월1일부터 임원·팀장 대상 '리프레시 유어 리더십' 휴가제도 시행

한라그룹은 다음달 1일부터 임원 및 팀장을 대상으로 개인별 휴가 내에서 최소 3일 이상을 연속해서 쓰도록 하는 ‘리프레시 유어 리더십’ 휴가제도를 시행한다. 조직 내 리더가 휴가를 통해 일과 가정의 균형을 찾는 기업문화를 구축하기 위한 프로그램이다.

한라그룹 관계자는 “재충전 휴가가 성공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정몽원 회장을 비롯한 각 계열사 사장들부터 먼저 휴가를 쓰기로 했다”고 말했다. 최고경영진이 먼저 재충전 휴가를 써서 임원과 팀장에게 재충전 시간이 필요하다는 점을 인식시키겠다는 계획이다.

한라그룹은 앞으로 리프레시 휴가 제도의 활성화를 위해 ‘경영진부터 시작하는 휴가 이어달리기 캠페인’과 휴가 후기 공모 이벤트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 부패방지를 위한 획기적 계기로 현행 유지해야 860명 64%
  •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현실에 맞게 금액 수정해야 475명 3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