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코퍼레이션(6,75020 -0.30%)이 올 1분기에 매출액과 영업이익, 순이익 모두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동성코퍼레이션은 1분기에 연결기준 매출액 2307억원, 영업이익 231억원, 순이익은 172억원 등을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액 영업이익은 각각 15%와 46% 증가했고, 순이익은 33% 늘었다.

이는 기존 주력 사업의 안정적인 매출 신장과 주요 계열사의 지속적인 외형성장 및 수익성 개선 추세가 이어진 덕분이란 설명이다. 특히 지배회사 지분의 순이익이 111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01% 급증했다.
동성코퍼레이션 관계자는 "국제유가의 하락과 조선 업황이 극심한 부진에 빠지는 악조건 속에서도 해외 수출과 고부가가치 제품 등 그룹 전반적인 경쟁력이 실적에 반영된 것"이라며 "동성코퍼레이션 사업의 꾸준한 성장을 기반으로 우량 계열사 동성화학 신발사업의 안정적인 매출신장, 베트남 신사업 성장, LNG 보냉재공급업체 동성화인텍의 실적이 선방한 점도 주효했다"고 말했다.

박충열 대표는 "올해는 기존 사업의 내실을 다지는 한편 외형성장의 발판을 마련할 계획"이라며 "장기적인 시각에서 경량화 복합소재사업 등 새로운 먹거리 발굴을 위한 연구개발에 집중적인 투자를 이어갈 방침"이라고 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