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애리 / 사진 = 한경DB

배우 정애리가 급성 복막염 진단을 받았다.

16일 TV리포트에 따르면 한 연예관계자는 "정애리가 급성 복막염으로 부득이하게 스케줄을 멈춰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고 밝혔다.

정애리는 현재 뮤지컬 '친정엄마'와 MBC 아침드라마 '좋은 사람'에 출연 중이다. '친정엄마'에서는 하차하고 드라마 '좋은사람'은 한 달 가량 휴식을 취한 뒤 복귀할 예정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