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준 / 사진 = TV조선 방송 캡처

배우 이동준이 이색 행사 경험을 공개해 화제다.

최근 녹화를 진행한 TV조선 '호박씨'에서 게스트 이동준은 전성기 시절 받은 특별한 목욕 행사 출연료를 밝혔다.

MC 김구라가 "(옛날에) 인천 목욕탕에서 유명했다고 들었다"라고 운을 떼자, 이동준은 "(전성기 시절) 2시간 목욕을 하면 그 목욕탕에서 300만원 씩 줬다. 세상에 돈 받고 목욕했던 사람은 나 밖에 없었을 것"이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했다.

이어 이동준은 "그 목욕탕은 내 사진으로 도배가 되어 있었다. 어느 날은 한 달 치 9000만원을 현금으로 갖다 주더라"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고, MC 장윤정은 "그런 행사가 있느냐. 부럽다"고 말해 웃음을 선사했다.

한편 이동준은 최근 MBC '진짜 사나이2 중년특집'에 출연해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