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는 지난주 유니테크노와 뉴파워프리즈마 등 4개사가 코스닥시장 상장 예비심사 청구서를 제출했다고 16일 밝혔다.

유니테크노는 자동차 부품 제조 업체다. 지난해 영업이익과 매출은 각각 51억2700만원, 553억900만원을 기록했다. 상장주선은 한국투자증권이 맡았다.

특수 목적용 기계를 만드는 뉴파워프리즈마는 벤처 기업에 속한다. 상장주선인은 키움증권이며, 지난해 영업이익 85억7400만원과 매출 502억6500만원을 기록했다.

이밖에 외국기업인 오가닉 티 코스메틱 홀딩스(Organic Tea Cosmetics Holdings)와 잉글우드 랩(Englewood Lab)이 상장 예비심사 청구서를 제출했다. 이 두 회사는 모두 지주회사로 화장품 제조업을 영위하고 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