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

박병호가 두 자릿수 홈런에 또 한 걸음 다가섰다.

미네소타트윈스 박병호는 14일(한국시간) 미국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메이저리그 원정경기에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1-0으로 앞선 2회초 선두타자로 나와 솔로 홈런을 날렸다.

박병호는 클리블랜드 우완 선발 조시 톰린의 2구째 시속 140㎞ 포심 패스트볼을 잡아당겨 왼쪽 담장을 넘기는 솔로 아치를 그려냈다.

박병호는 3회초 1사 1루에서 맞은 두 번째 타석에서도 홈런을 기록하며 연타석 홈런에 성공했다.이는 박병호의 시즌 9호 홈런이다.

박병호가 메이저리그 입성 후 연타석 홈런은 물론 한 경기 홈런 두 방을 친 것도 처음이다.

한편 미네소타 트윈스는 9회초 현재 7대6으로 뒤지고 있는 상황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