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120,5001,000 -0.82%)은 13일 종속회사 현대미포조선(85,6003,000 -3.39%)의 하이투자증권 지분 매각 검토 보도에 대한 조회공시 답변을 통해서 "경영효율화를 위한 유동성 확보의 일환으로, 금융사 지분 매각 등을 포함한 다양한 방안을 검토한 바는 사실"이라며 "구체적으로 확정된 사항은 없다"고 밝혔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