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는 13일 회장으로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이 취임했다고 밝혔다.

박 회장은 직접 미래에셋대우와 미래에셋증권의 제2의 창업을 진두지휘할 계획이다.

박 회장은 미래에셋대우 취임을 앞두고 지난 경영전략회의에서 "두 회사가 만나 아시아를 넘어 글로벌 일등회사가 되는 한국 증권산업의 DNA 만들어 나갈 것"이라며 "절대적 경쟁력을 바탕으로 국민의 노후를 행복하게 만드는 회사가 되자"고 말했다.

그는 1997년 미래에셋자산운용을 창업한 후 증권과 생명 등을 설립하며 금융업계를 선도해 나가고 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