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노시타 하루나

일본 인기 걸그룹의 미성년 멤버가 불륜 의혹에 휘말렸다.

최근 일본 주간지 '주간문춘'은 걸그룹 NMB48 멤버 키노시타 하루나(18)가 주택 업체 '에스테이트24'의 사장인 아키타 신타로와 불륜을 저질렀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아키타 사장은 전 NMB48 멤버 언니의 남편이기도 하다. 매체는 키노시타와 아키타가 이 날 함께 한 호텔에서 하룻밤을 보냈다는 명백한 불륜 증거를 공개해 충격을 안겼다.

앞서 지난 4월 19일 키노시타는 인스타그램에 직접 만든 카레 사진을 올리고 "맛있게 만들어졌다. 여러 요리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자"는 글을 남겼고, 이에 대해 한 여성이 "내 남편과 불륜을 저질러 이혼시켜놓고 부인과 아이가 살던 집에서 잘도 요리를 하는구나"라는 글을 게재했다.

미성년자 아이돌 멤버가 자신이 속한 그룹 전 멤버의 형부와 불륜을 저지르고 이혼을 종용했다는 사실에 일본 누리꾼들은 충격에 휩싸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