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투자증권은 13일 중소·중견기업 지원을 위한 '창조경제 신기술투자조합 2호'를 결성했다.

이번에 결성된 투자조합은 CJ그룹 계열사와 쿠쿠전자, 일반투자자 등으로부터 22억원을 모집하는 데 성공했다. 기술성 평가 및 투자 집행은 업무집행사원(GP)를 맡은 신한캐피탈이 진행한다.

앞서 IBK투자증권은 창조경제 신기술투자조합 1호를 결성한 바 있다. 회사 측에 따르면 투자조합 1호는 현재 코스닥시장 상장을 추진 중이다.

IBK투자증권 관계자는 "성공적인 투자 회수 실적으로 개인투자자의 기술금융 투자가 활성화되길 기대한다"며 "크라우드펀딩 중개 등 중소·벤처기업 성장 지원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