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규선 썬코어 회장이 중동 최대 부호인 알 왈리드 사우디아라비아 왕자의 아시아 순방에 공식 수행원으로 동행한다.

알 왈리드 왕자는 오는 15일부터 27일까지 중국 상하이를 시작으로 서울과 베이징을 거쳐 동남아 국가들을 방문한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알 왈리드 왕자와 중국 최고위 인사와의 면담에 최규선 회장이 아시아 지역 담당 고문으로 이름을 올렸다. 알 왈리드 왕자의 아시아 순방 사절단에 공식 일원으로 참여하는 것이다.
알 왈리드 왕자는 16일 한국 방문에 이어 다시 중국을 방문해 중국 국가 지도자 및 제다 프로젝트를 위한 한·중 컨소시엄 최고위 인사들과 면담을 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제다 프로젝트에 대한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최규선 회장은 알 왈리드 왕자와 20여년간 친분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 2월에는 중국 민간 기업으로 구성된 컨소시엄과 함께 사우디 킹덤시티의 교육과 의료 사업에 공동으로 참여할 권리를 부여하는 합작의향서를 체결하는 등 제다 프로젝트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알 왈리드 왕자는 미국 시티그룹의 최대주주이며, 애플 트위터 디즈니 등의 개인 최대주주로 등재된 중동 및 세계적인 부호다. 사우디 제다 지역에 세계 최고층 빌딩인 '킹덤타워'와 그 주변에 두바이 3배 규모의 초대형 신도시 건설 프로젝트인 '킹텀시티'를 건립 중인 킹덤홀딩컴퍼니의 회장이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