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은 기자] 대림산업이 공급하는 'e편한세상 양주신도시2차'가 평균 1.61대 1의 청약 경쟁률로 순위 내 마감됐다.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지난 9일 진행한 ‘e편한세상 양주신도시2차’의 2순위 청약접수 결과 1121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총 1801명이 청약을 신청했다. 최고 경쟁률은 전용면적 74㎡A에서 나왔다. 2순위 기타경기 지역에서 52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전체 타입별 결과를 보면 전용 66㎡A 1.99대 1, 전용 66㎡B 1.67대 1, 전용 66㎡C 2.24대 1, 전용 74㎡A 1.47대 1, 전용 74㎡B 1.93대 1, 전용 74㎡ C 1.8대 1, 전용 84㎡A 1.43대 1, 전용 84㎡B 1.6대 1, 전용 84㎡C 1.4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정상령 대림산업 분양소장은 “합리적인 가격, 우수한 입지와 상품, 광역 교통망 확충 기대감이 한데 어우러져 1000가구가 넘는 대단지임에도 청약을 무리 없이 잘 마칠 수 있었다”며 “e편한세상이 양주신도시를 대표하는 주거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성실 시공에 최선을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당첨자는 오는 13일 발표하고, 18일~20일 3일 간 당첨자 계약을 진행한다.

모델하우스는 경기도 양주시 광사동 651-4번지(고읍동 롯데시네마 인근)에 위치한다. 입주는 2018년 5월 예정이다.

이소은 한경닷컴 기자 luckyss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