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증권은 11일 국내 증시가 위험자산 선호심리가 강해지며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이 증권사 홍춘욱 연구원은 "전날 발표된 중국 생산자물가지수가 예상보다 개선폭이 컸다"며 "글로벌 금융시장 또한 국제유가 강세에 따라 상승하며 위험자산 선호심리가 강화됐다"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한국 증시에 대한 외국인의 매수기조가 이어지며 코스피 지수도 상승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홍 연구원은 "일본의 경기부양 기대감, 미국의 금리인상 지연, 유로존의 경기부양책 지속 등의 이슈가 위험자산 선호심리를 더 높일 것"이라며 "외국인 매수에 따른 주가 상승이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