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은 11일 포스코 주가가 단기 조정 후 반등할 것이라며 목표주가 30만원을 유지했다.

변종만 연구원은 "급등하던 중국 철강 가격이 다시 하락하면서 포스코 주가도 조정을 받고 있다"며 "하지만 평균판매가격(ASP) 상승은 3분기까지 이어지며 실적 개선을 이끌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포스코의 탄소강 ASP는 올해 1분기 55만1000원에서 2분기 56만2000원, 3분기 57만3000원으로 상승할 전망"이라며 "2분기에는 열연·후판의 유통 가격 인상 효과가 나타나고 3분기에는 장기 계약 가격 인상이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올해 포스코의 분기별 연결 영업이익도 1분기 6598억원에서 2분기 7252억원, 3분기 7641억원으로 꾸준히 개선될 것이란 전망이다.

변 연구원은 "앞으로 중국 철강 가격의 추가 하락은 제한적일 것"이라며 "포스코 주가도 단기 조정 이후 반등에 나설 것"이라고 내다봤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