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잎선 /한경DB

탤런트 박잎선이 이혼 및 불륜 루머에 대해 입을 열었다.

박잎선은 여성매거진 '우먼센스' 5월호를 통해 송종국과 9년 만에 이혼 및 불륜 루머에 대한 억울함을 토로했다.

앞서 지난 4월 온라인 상에는 박잎선이 이혼 전부터 다른 남자를 만나고 다녔다는 불륜설이 퍼졌다. 루머에 따르면 박잎선은 송종국과 이혼 전부터 남자를 만나왔고, 이들의 불륜 증거가 있다는 것.
이에 대해 박잎선은 "다 조작이다. 말도 안 된다. 제가 부적절한 관계를 맺어 이혼했다는 건 말도 안 된다"고 다시 한 번 밝혔다.

하지만 박잎선은 송종국과 이혼 후 잠시 만났던 남자친구에 대해서는 인정했다. 사진 속 남자에 대해 "이혼으로 힘든 시기에 알게 된 친구다. 사진은 2월 14일 발렌타인데이에 만났을 때 찍은 것"이라며 "호감을 갖고 몇 번 만났다. 하지만 정식 교제로 발전하지 못했다. 진지한 사이는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분과 몇 번 만났지만 지금은 만나지 않는다. 저 때문에 그 남자분이 너무 큰 피해를 입어 죄송하다"며 "전 앞으로 결혼할 생각도 없다"고 털어놨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