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재현 구혜선 / 사진 = 신서유기 방송 캡처

배우 안재현이 예비신부 구혜선과 결혼을 서두른 이유를 밝혔다.

10일 오전 방송된 tvNgo 예능프로그램 '신서유기2'에서는 강호동, 이수근, 은지원은 중국 여행을 마친 뒤 안재현의 집을 찾아갔다.

이날 강호동이 안재현에게 "구혜선과 결혼을 서두른 이유가 따로 있느냐"고 묻자 안재현은 "아니다"라며 "그냥 이 사람이 너무 좋아서 빨리 신혼생활이 하고 싶은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안재현은 "혼인 신고는 5월 21일 부부의 날에 할 거다"라며 결혼 비용을 소아암 단체에 기부하기로 했다는 소식도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