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랜티넷(5,7000 0.00%)은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27억3100만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5742% 증가했다고 10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99억7600만원으로 116.9% 늘었고, 당기순이익은 12억8400만원으로 2670% 증가했다.

회사 측은 "본사와 국내외 계열사가 고르게 성장했다"며 "특히 자회사 벤처캐피탈 '알바트로스인베스트먼트'가 운용하던 조합 2개의 청산 효과가 반영돼 실적 성장을 이끌었다"고 밝혔다.

현창룡 플랜티넷 사장은 "1분기 실적에 만족하지 않고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2분기부터는 디지털사이니지 관련 외형 확대로 본사의 실적 향상이 가시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