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대표이사 강대석)는 인공지능 엔진을 활용, 상장지수펀드(ETF) 등에 투자하는 ‘신한명품 한국펀드투자 자문형 펀드 로보랩’을 출시했다고 9일 밝혔다.

신한명품 한국펀드투자 자문형 펀드 로보랩은 한국펀드투자자문의 로보어드바이저 시스템인 펀드 로보(알파 머신), ETF 로보(베타 머신)에서 제공하는 포트폴리오를 기초로 운용된다. 포트폴리오의 70%는 최근 2년간 안정적으로 높은 수익률을 보여준 펀드 가운데 위험 대비 수익률이 뛰어난 펀드로 구성된다(알파 머신 적용). 나머지 30%는 베타 머신을 활용, 주가의 상승 및 하락을 예측해 ETF에 투자한다. 매주 새로운 주가 및 거래량 정보를 즉각적으로 반영, 자산 재배분(리밸런싱)을 수행한다.
한국펀드투자자문은 한국리스크관리의 자회사이며 한국펀드평가의 관계사다. 두 회사가 축적한 리스크관리 노하우 및 펀드평가 솔루션을 투자전략 수립에 활용하고 있다. 한국펀드투자자문이 보유한 인공지능 펀드투자전략은 KAIST 금융대학원과 공동 개발한 것으로 빅데이터 분석과 '머신 러닝' 방법론을 접목한 게 특징이다.

이번 로보랩의 최소 가입금액은 1000만원이며 랩 수수료는 연간 0.9%다. 신한금융투자 전국 지점 및 PWM센터에서 가입할 수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신한금융투자 홈페이지(www.shinhaninvest.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투자자산의 가치 변동에 따라 원금손실이 발생 가능성이 있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