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숙이 먼저 떠난 아들 생각에 눈물을 흘렸다.

8일 오전 8시 방송된 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이하 사람이 좋다)에서 MBC '내딸 금사월' 촬영을 위해 납골당을 찾았다.

이곳은 박원숙의 외아들이 잠들어있는 곳이기도 했다. 이에 박원숙은 "나는 정말 싫다. 싫은데 왜 자꾸 이리로 오게 하느냐"고 울먹였다.

박원숙은 이어 "아직도 모르겠다. 진짜인지 삶인지, 드라만지 모르겠다"고 눈물을 쏟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