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국환경공단

서울시가 미세먼지주의보를 해제했다.

7일 오전 1시 서울시에 발령됐던 미세먼지(PM-10) 주의보가 오후 1시를 기준으로 12시간 만에 해제됐다.

이는 대기 미세먼지 농도가 97㎍/㎥로 해제 기준인 100㎍/㎥ 미만으로 떨어졌기 때문이다. 미세먼지 주의보는 시간당 평균농도가 150㎍/㎥ 이상이 2시간 지속할 때 발령된다.

앞서 이날 오전 1시 서울 25개 구 시간당 평균농도는 175㎍/㎥를 기록했다.

한편 서울시는 "외부에서 황사 등 대기오염물질 유입이 적고 풍향이 세져 대기 확산이 원활해 대기오염도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해제 후에도 황사 지속시간은 기류에 따라 유동적일 수 있기 때문에 지역에 따라 고농도가 지속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