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강정호

강정호가 복귀전에서 연타석 홈런포를 쏘아올렸다.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강정호는 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메이저리그 원정 경기에 6번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강정호는 1-0으로 앞선 6회초 2사 2루, 세 번째 타석에 들어선 강정호는 세인트루이스 좌완 불펜 타일런 라이언스의 시속 145㎞ 투심 패스트볼을 밀어쳐 오른쪽 담을 넘어가는 투런 홈런을 쳤다.
이어 8회초 네 번째 타석에 들어선 강정호는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또 다시 홈런포를 가동하며 연타석 홈런을 터트렸다.

강정호는 지난해 9월 18일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 파크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 홈경기에서 1회초 수비 때 병살 플레이를 시도하다 주자 크리스 코글란의 거친 슬라이딩에 왼쪽 무릎을 다쳤고 결국 수술대에 올랐다.

한편 피츠버그 파이어리츠는 8회말 현재 4대2로 앞서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