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인민은행이 위안화 가치를 달러 대비 0.11% 절하했다.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센터는 6일 위안화 기준환율을 달러당 6.5202위안으로 고시했다.

전날에는 6.5128위안이었다.

기준환율의 상향 조정은 위안화 가치를 그만큼 내린다는 의미다.

인민은행은 지난 3일까지 달러 대비 위안화 가치를 올해 들어 최고 수준으로 절상했다가 4일 9개월 만에 최대폭인 0.59% 절하로 돌아선 이후 3거래일째 절하를 이어가고 있다.

한경닷컴 증권금융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